이토록 수상한 B형 남자, 지진희 3
지진희를 만나러 가기 전 예전 인터뷰 기록을 뒤져보았다. 그의 스크린 데뷔작은 <H>였다. 그 이후 <여섯개의 시선> 중 한 에피소드와 <퍼햅스 러브>에 출연하긴 했지만 하나는 단편이었고, 하나는 조연이었으니 장편 영화의 주연을 맡은 것은 <H> 이후 약 5년만의 일인 셈이었다. <H>에서 열혈 형사 역을 맡았던 그는 혹독한  '숙제'로 스크린 신고식을 치러야 했다. 각 인물에 대해 상세한 리포트를 써서 제출하고 몸을 만드는가 하면, 생전 못해본 험한 욕을 입에 붙이기 위해 감정을 극한으로 끌어내야 했다. 그에 비하면 '감독님과 의논해가며 석규 캐릭터를 만들어 갔다'고, 힘 하나 안 준 말투로 이야기하는 이번 영화는 '헐렁한 양복' 같았다.

"카메라 앞에 서는 것이 어색했던 <H> 이후 3년 동안 얼굴이 많이 두꺼워지기도 했고(웃음) 이번에는 정말 딱 맞는 옷을 입은 것 같은 느낌이었죠. <H>는 굉장히 계산된 영화였어요. 노출 맞추는 데만도 최소한 하루 이틀이 걸릴 정도였으니까. 거기에 끼워 맞춰지는 경험이었죠. 하지만 이번 영화는 다들 널부러져 있는데 내가 들어가서 같이 널부러지는 느낌이라고 해야 하나.(웃음)"

껄렁하고 수상한 석규 캐릭터가 딱 맞는 옷이었다니. 사실 우리가 알고 있는 그의 TV 이미지는 대부분 '지진희스러운' 것이다. 점잖고 마음이 깊고 든든하고  때로는 조금 지루할 만큼 건전한 남자. 그건 전략적인 선택이었냐고 물었다. 지진희는 자신의 이미지를 통제할 수 있을 만큼 충분히, 성숙하고 영리한 배우라는 인상을 받았기 때문이다.

"전략적인 면이 없다고는 할 수 없어요. 하지만 우선 감독들이 내게 악역을 안 주더라고요.(웃음) 그렇다고 굳이 악역을 할 필요도 없었고. 나는 일단 재미있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내가 재미있으면 상대방도 재미있으니까."

그리고 일종의, 변명 아닌 변명을 시작했다.

"내가 전에 맡았던 역할들은, 내가 보기엔 매우 매력적인 역할들이었어요. 주조연급 캐릭터를 많이 맡았는데, 오히려 주연들은 좀 뻔하지 않나요. <줄리엣의 남자> 때는 내가 지켜야 할 것, 해야 할 일, 사랑까지 모든 것을 복합적으로 생각해서 합리적으로 판단하는 캐릭터로 현실적인 매력이 있었고 <러브레터> 때는 한없이 착하고 순진하고 답답하기까지 한 신부님이었는데 사랑하는 여자 떄문에 고민하고 자신보다는 저 친구가 낫겠다 싶어 돌려주는 마음이 매력적이었고, <대장금>은 아시잖아요. 민정호의 방식이라고 부를 만한 사랑을 보여주잖아요. 신분의 차이를 극복하고 지켜봐주고 같이 아파해주고 필요한 부분 채워주고, 기다려주고. 멋있지 않을 수 없는 남자인 거죠."

그의 말에 따르면, 어느 하나 매력적이지 않은 캐릭터가 없다. 그 내용에 공감한다기 보다는, 자신이 맡았던 캐릭터를 하나 하나 불러내어 설명하는 그의 섬세하고 열정적인 태도 떄문에 나는 고개를 끄덕였다. 그는 자신의 몸을 스쳐간 그들을 한없이 아끼는 마음으로 세포 안에 고이 저장해두고 있었다. 그러므로 아마도 그는 어떤 캐릭터를 맡던 온전히 납득하고 사랑하려고 노력하는 배우일 것이다. 그 과정은 그에게 하나의 즐거운 유희이거나 책임감에서 발로한 합리화이거나, 혹은 둘 다일 것이다. 그의 재능은 그것이다. 내가 함부로, 섣불리 '지진희스럽다'고 단정해버렸던 한 카테고리 안의 인간 군상을 구별하고 그들에게 의미를 부여하고 심지어 사랑할 수 있는 세심한 감수성.

"그런 부분, 지진희가 연기하는 비슷한 듯 다른 캐릭터들의 면면을 관객들도 좀 찾아주었으면 좋겠어요. 사실 시청자나 관객은 속고 있어요. 어떤 인물이든 카메라가 부각시키는 면이 먼저 보이게 마련이에요. 사실 앵글 하나 바꾸면 또 다른 면이 보이는 거고, 또 다른 영화가 나오는 거거든요. 어떤 캐릭터든 간에 애정을 갖고 살펴보면 그것처럼 재미있는 게 없어요. 제 팬들 중에는 20대 중후반? 인생을 어느 정도 살아온 사람들, 제각기 아픔도 하나씩 있는 사람들이 많아요. 그러다보니 저를 보며 그런 또다른 면을 찾는 데서 재미를 느끼시더라고요. 쟤가 저 캐릭터를 어떻게 생각하고 표현하나 살펴보는 거죠. 일반적인 캐릭터지만 뭔가 특별한 면이 있을 거다. 저도 그런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요. 자연스럽고 튀지 않으면서도 그 안에 분명히 매력을 감춘." 
by 박우진 | 2006/01/25 11:59 | 컬럼 | 트랙백 | 덧글(1)
트랙백 주소 : http://mondenkind.egloos.com/tb/129866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미르 at 2006/01/25 22:00
지진희씨 목소리 너무 좋아요 !!

:         :

: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